2021.04.20 (화)

기상청 제공
‘고양 안심카(car)’로 적극행정 유공 최고상 수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 안심카(car)’로 적극행정 유공 최고상 수여

-고양시, 적극행정 유공 정부포상에 ‘녹조근정훈장’, ‘대통령표창’ 수상자 배출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 공무원 2명에 포상 안겨

 

(03.17.1차) 1.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 사진3..jpg (03.17.1차) 1.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 사진4..jpg한국은 어떻게 그렇게 많은 사람들을 그렇게 빨리 검사하나요?” “저는 정말 한국의 이동식 검사소에 가서 검사받고 싶습니다. 우리는 왜 이런 게 없나요?”

 

지난 해 3월 미국에서 열렸던 코로나19 청문회장에서 미국 하원들이 질의한 내용이다.

 

전 세계가 주목한 코로나19 방역시스템인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로 고양시 공무원 2명이 정부포상을 받게 됐다. 덕양구보건소 김안현 소장과 일자리정책과 정재선 과장이 그 대상이다.

 

고양시(이재준시장)는 인사혁신처와 행정안전부가 공동 주최한 1회 적극행정 유공포상에 최고상인 녹조근정훈장대통령표창수상자를 각각 배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정부포상은 적극적인 업무 추진으로 모범적 성과를 달성한 유공자를 발굴·보상해 적극행정을 공직 사회의 새로운 문화로 정착시키기 위해 추진됐다.

 

특히 후보자 추천부터 심사, 검증에 이르는 전 과정에 국민이 참여했기에 그 의미가 더 크다.

 

고양시에는 이번 포상의 지자체 수상자 15명 중 2명이 나왔다. 기초지자체 중 2명 이상 배출한 곳은 고양시가 유일하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가 있기까지 공무원과 의료진 등 아이디어 발굴에서 실행·추진에 힘써준 작은 영웅들이 많았다면서, “적극행정이 고양시 공직 사회에 정착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 고양 안심카 선별진료소는 차 타고 10분이면 검사가 끝나는 2차 감염에 안전한 개방형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다.

 

이번 고양시 적극행정 유공자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빠른 결단과 실행으로 3일만에 안심카 선별진료소를 추진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