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속초17.7℃
  • 구름많음13.2℃
  • 구름많음철원14.6℃
  • 구름많음동두천16.1℃
  • 흐림파주14.8℃
  • 흐림대관령11.6℃
  • 구름많음백령도17.5℃
  • 흐림북강릉16.1℃
  • 흐림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7.3℃
  • 구름많음서울17.7℃
  • 구름많음인천18.6℃
  • 구름많음원주14.8℃
  • 구름조금울릉도18.1℃
  • 구름많음수원18.0℃
  • 구름많음영월13.6℃
  • 흐림충주16.2℃
  • 구름조금서산16.5℃
  • 흐림울진17.3℃
  • 구름조금청주16.8℃
  • 구름조금대전17.5℃
  • 구름많음추풍령15.0℃
  • 구름조금안동15.5℃
  • 구름많음상주15.1℃
  • 흐림포항18.9℃
  • 구름많음군산17.8℃
  • 구름많음대구17.5℃
  • 구름많음전주17.4℃
  • 흐림울산19.0℃
  • 흐림창원18.9℃
  • 구름조금광주17.2℃
  • 흐림부산19.2℃
  • 구름많음통영19.0℃
  • 구름많음목포18.3℃
  • 비여수19.0℃
  • 구름많음흑산도20.3℃
  • 흐림완도18.9℃
  • 구름많음고창16.4℃
  • 구름많음순천15.0℃
  • 구름조금홍성(예)16.2℃
  • 비제주20.9℃
  • 흐림고산20.3℃
  • 구름조금성산21.7℃
  • 비서귀포19.8℃
  • 흐림진주18.7℃
  • 구름많음강화16.8℃
  • 구름많음양평16.2℃
  • 구름많음이천15.3℃
  • 구름많음인제14.6℃
  • 흐림홍천13.6℃
  • 구름많음태백12.5℃
  • 구름많음정선군13.9℃
  • 구름많음제천14.3℃
  • 구름많음보은12.8℃
  • 구름조금천안15.9℃
  • 구름조금보령18.1℃
  • 구름많음부여16.6℃
  • 구름많음금산14.3℃
  • 구름많음16.5℃
  • 구름많음부안16.5℃
  • 구름많음임실14.0℃
  • 구름많음정읍16.2℃
  • 구름많음남원18.5℃
  • 구름많음장수12.3℃
  • 흐림고창군16.5℃
  • 구름많음영광군16.6℃
  • 흐림김해시19.1℃
  • 구름많음순창군18.5℃
  • 흐림북창원19.0℃
  • 흐림양산시19.3℃
  • 구름많음보성군17.1℃
  • 구름많음강진군16.6℃
  • 구름많음장흥17.9℃
  • 구름많음해남16.8℃
  • 흐림고흥17.6℃
  • 흐림의령군18.5℃
  • 구름많음함양군15.9℃
  • 흐림광양시19.1℃
  • 구름많음진도군17.6℃
  • 구름많음봉화12.6℃
  • 구름조금영주12.6℃
  • 구름많음문경14.1℃
  • 구름많음청송군13.6℃
  • 구름많음영덕17.1℃
  • 구름많음의성14.4℃
  • 구름많음구미16.2℃
  • 구름많음영천17.3℃
  • 흐림경주시17.2℃
  • 흐림거창14.7℃
  • 흐림합천16.1℃
  • 구름많음밀양18.4℃
  • 흐림산청16.1℃
  • 구름많음거제19.4℃
  • 흐림남해18.2℃
기상청 제공
자연둥지에서 첫 번식한 황새(천연기념물)가족 무사히 둥지 떠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둥지에서 첫 번식한 황새(천연기념물)가족 무사히 둥지 떠나

황새(천연기념물)가족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가 충청남도 태안군 남면의 송전탑위에 스스로 만든 자연둥지에서 지난 5월 8일 자연번식이 이루어졌던 총 4마리의 새끼 황새와 부모새가 안정적인 육아를 마치고 지난 달 23일 둥지를 떠난 것을 확인했다.
 
 문화재청은 새끼들의 감전 사고 예방을 위해 새끼들이 어느 정도 자란 이후인 지난 6월 태안군, 예산황새공원, 한국전력공사와 협의를 거쳐 감전 방지 시설을 둥지 인근에 설치해 새끼 황새들의 사고를 예방하다가 부모새를 포함한 황새 가족 6마리가 지난 달 23일 전부 둥지를 떠난 이후인 8월 25일에는 송전사고 방지를 위해 둥지를 아예 제거했다.

내년에 이들 가족이 다시 둥지를 찾아 돌아오면 번식지 인근에 인공둥지 탑을 설치하여 보다 안전한 번식을 유도할 계획이다.


  참고로, 문화재청과 예산군은 황새 복원사업으로 지난 2015년 황새 8마리를 자연에 첫 방사한 것을 시작으로 그동안 총 58마리를 방사했다.

이들 황새들은 예산군 안에서 사람이 만들어준 인공둥지 탑에 알을 낳아 총 49마리의 새끼를 부화한 바 있으나, 이번처럼 예산군을 벗어난 곳에서 인간이 만든 인공둥지가 아닌 황새가 스스로 만든 둥지에서 알을 낳아 자연 번식을 마치고 둥지를 떠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최근 문화재청은 업무혁신의 하나로 그동안의 ‘집중사육’ 방식에서 자연유산 본연의 특성에 맞는 ‘건강한 생태계 조성’으로 자연유산의 보존 방식을 전환하고, 국민과 함께 누릴 수 있는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황새를 비롯한 따오기·어름치 등 다양한 천연기념물의 증식·복원, 자연환원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2021년에는 우리나라 전역에 황새가 텃새로 서식할 수 있도록 5개 지자체(김해시, 청주시, 고창군, 해남군, 서산시)와 함께 협력하여 방사장 설치, 관리 전문인력 육성 등 제반의 준비를 진행하고, 2022년에는 지금까지 복원·증식된 황새가족을 자연으로 방사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자연유산이 일상생활 속에서 건강하게 ‘공존’,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사진 1.jpg
<송전탑에 둥지를 튼 황새>


[자료제공 :(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