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속초17.3℃
  • 박무4.4℃
  • 맑음철원4.3℃
  • 흐림동두천5.2℃
  • 구름조금파주3.6℃
  • 맑음대관령4.8℃
  • 박무백령도8.5℃
  • 맑음북강릉16.5℃
  • 맑음강릉17.5℃
  • 맑음동해17.2℃
  • 박무서울8.3℃
  • 박무인천8.8℃
  • 맑음원주6.8℃
  • 맑음울릉도18.0℃
  • 박무수원6.3℃
  • 맑음영월5.4℃
  • 흐림충주4.0℃
  • 구름많음서산5.5℃
  • 맑음울진15.9℃
  • 박무청주8.0℃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6.5℃
  • 연무안동6.8℃
  • 맑음상주10.4℃
  • 맑음포항14.2℃
  • 구름많음군산6.0℃
  • 맑음대구13.6℃
  • 구름조금전주6.3℃
  • 맑음울산13.0℃
  • 맑음창원11.0℃
  • 구름조금광주6.4℃
  • 맑음부산13.9℃
  • 맑음통영10.4℃
  • 맑음목포7.8℃
  • 맑음여수11.5℃
  • 맑음흑산도11.3℃
  • 맑음완도8.9℃
  • 맑음고창3.3℃
  • 맑음순천5.3℃
  • 박무홍성(예)4.8℃
  • 맑음제주10.5℃
  • 맑음고산11.6℃
  • 맑음성산9.0℃
  • 맑음서귀포11.0℃
  • 맑음진주3.2℃
  • 구름조금강화6.4℃
  • 맑음양평6.0℃
  • 맑음이천5.2℃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4.7℃
  • 맑음태백9.7℃
  • 맑음정선군6.3℃
  • 맑음제천3.3℃
  • 맑음보은3.0℃
  • 맑음천안3.2℃
  • 구름많음보령6.3℃
  • 맑음부여3.6℃
  • 흐림금산2.9℃
  • 맑음5.8℃
  • 구름많음부안6.0℃
  • 맑음임실1.4℃
  • 맑음정읍5.0℃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4.1℃
  • 맑음영광군3.5℃
  • 맑음김해시11.3℃
  • 맑음순창군2.8℃
  • 맑음북창원12.1℃
  • 맑음양산시12.3℃
  • 맑음보성군9.5℃
  • 맑음강진군4.4℃
  • 맑음장흥1.7℃
  • 맑음해남0.4℃
  • 맑음고흥5.1℃
  • 맑음의령군3.6℃
  • 맑음함양군4.0℃
  • 맑음광양시9.3℃
  • 맑음진도군2.9℃
  • 맑음봉화6.8℃
  • 맑음영주8.8℃
  • 맑음문경8.9℃
  • 맑음청송군3.5℃
  • 맑음영덕14.9℃
  • 맑음의성3.3℃
  • 구름조금구미8.3℃
  • 맑음영천13.5℃
  • 맑음경주시14.6℃
  • 맑음거창3.4℃
  • 흐림합천4.2℃
  • 맑음밀양5.6℃
  • 맑음산청7.1℃
  • 맑음거제9.1℃
  • 맑음남해8.8℃
기상청 제공
“힘내세요, 파주시가 있잖아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힘내세요, 파주시가 있잖아요”

- 코로나19로 흔들린 생계…배달특급 등 新서비스 도입
- 경기도 최초 2차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예산 확대 지원

파주시 긴급생활안정지원금.jpg

 

# 파주시 교하동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50대 김모 씨. 1년 전만 해도 직원과 아르바이트생 등 2명이 근무했지만, 지금은 주인 홀로 빈 가게를 지키고 있다. 그동안은 코로나19로 입은 손해를 전년도 수입으로 유지해 왔지만, 연말부터는 이마저도 버겁다. 저녁 장사가 매출의 대부분인 김씨네 가게는 정부의 방역지침이 강화되면서 21시 이후 매출이 거의 없다. 앞이 막막하던 찰나, 파주시로부터 긴급생활안정지원금 100만원을 받았다. 원망할 데가 없어 더욱 답답했다는 김씨, 당장 납부해야 할 세금과 식자재 구입 등 정말 요긴하게 썼다며 연신 감사함을 표했다.

 

이는 비단 김씨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1년이 넘도록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지칠대로 지친 김씨는 주변 상인 셋 중 하나는 폐업했을 정도로 다들 힘든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 누구도 원망할 수 없어 더 힘들기만 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파주시가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경기도에서는 가장 빨리 추가 지원을 결정했다. 특히 이번에는 지원 대상을 확대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코로나19 피해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은 파주시가 새해 가장 먼저 시행한 정책 중 하나다. 15일부터 파주시 관내 소상공인과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법인·개인 택시종사자를 대상으로 지원금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소상공인은 사업체 당 100만원을 정액으로 지급하고, 특수형태근로자와 법인개인택시종사자도 50만원씩 정액 지급하는 등 총 28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보험설계사나 학습지교사, 대리운전기사, 방문판매원, 대여제품 점검원, 방문교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들은 직업 특성상 대면이 불가피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실직이 더 많았다. 하지만 그동안 지원을 받지 못한 사실상 사각지대였던 만큼 파주시는 이들을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시켰다.

 

또 지원받는 소상공인의 기준도 확대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액 기준이나 감소폭이 완화된 것이다. 기존에는 매출 10억 이하 소상공인 중에서 전년도 월평균 매출액보다 매출 10% 감소가 입증돼야 지원금을 받았다. 하지만 올해는 매출액이 3억원 이하거나 3억 초과~5억 이하인 소상공인 중 매출액 5% 이상 감소 전년도에 창업을 해 매출이 3억원 이하인 경우 등도 지급조건에 해당된다.

 

이미 16,141건의 긴급생활안정지원금 신청이 접수됐으며, 이중 소상공인이 75.9%12,164, 특수형태근로종사자가 16.9%2,796, 택시종사자가 7%939, 버스종사자 242건 등으로 집계됐다. 이중 14,235건은 최종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하도록 결정돼 총 1234,900만원이 지급됐다(216일 기준).

 

하지만 파주시는 더 많은 상공인들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당초 설 명절 전까지였던 지원금 신청기한을 3월 말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패턴, 파주시 특급서비스로 잡아

 

# “요즘 다들 파주페이 쓰지 않나요? 50만원 충전하면 5만원이 더 입금되잖아요. 특히 배달특급으로 음식을 주문하면 10% 할인도 돼요. 운이 좋으면 5% 쿠폰에 이벤트로 20% 추가 할인까지 받을 수 있어요. 코로나19로 외식은 못하고, 매번 음식을 만들기는 힘들어서 배달을 시키는데 배달료에 음식값 부담도 계속 커졌어요. 그런데 파주페이로 배달특급을 쓰고 나니 너무 좋아요.”

 

파주시 금촌동에 사는 30대 이모 씨는 최근 배o의 민족이나 요ㅇㅇ같은 민간 배달앱 대신 배달특급을 더 자주 이용한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소상공인 및 소비자 등의 수수료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경기도가 도입한 광고비없는 수수료 1%대 배달서비스다. 지난해 12월부터 파주시를 비롯한 화성시, 오산시 등 3개 지역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파주시는 총 1,397개 가맹점을 확보하고 자체적으로 출시기념 쿠폰을 지급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그 결과, 시민들 반응은 뜨거웠다.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행한 지 한 달만에 11만명이 가입했고, 거래액만 3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한 달간 재 주문율은 50%를 넘는 등 지역주민들에게는 필수 배달앱으로 자리매김을 했다.

 

무엇보다 배달특급은 코로나19로 방문고객이 줄어든 소상공인들에게 또 다른 탈출구가 되고 있다. 최근 포장이나 배달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하려는 상인들에게 배달대행수수료는 적잖은 부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중식당을 운영하는 사장 최 모씨는 12월 한 달 간 배달특급을 이용하고 800만원의 매출을 올리는 대신 수수료로 8만원을 지불했다. 만약 기존대로 민간 배달업체를 이용했다면 수수료만 100만원에 광고비는 추가로 부담했을 것이다.

 

최씨는 우리 가게가 잘되는 걸 보고 다른 식당들도 배달특급에 가입했다배달특급이 수익을 늘려주는 것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어려운 이 시기를 잘 극복하게 해줄 것이라는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파주에는 배달특급 못잖은 특별한 서비스가 또 있다. 다양한 전통시장을 손바닥 안에서 구경하고, 다양한 먹거리를 구입할 수 있는 온라인 장보기서비스. 지난해 1229일부터 금촌전통시장에서 시행되고 있는 동네시장 장보기배달서비스는 금촌전통시장 7개 점포에서 판매되는 96개 품목을 네이버 전통시장 장보기를 통해 주문하는 서비스다. 신선한 식재료부터 반찬, 음식, 떡과 같은 먹거리를 금촌동, 금릉동, 아동동, 야동동, 검산동 등까지 배달이 되기 때문에 평소 즐겨 찾던 시장 단골집 음식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

 

장단콩 청국장, 모랑떡 등 원하는 음식을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 공휴일은 다음날 오후 1시까지 15,000원어치 이상 주문하면 2시간 이내에 배송된다. 배달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