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속초18.8℃
  • 박무5.9℃
  • 구름많음철원4.8℃
  • 구름조금동두천6.1℃
  • 구름조금파주4.5℃
  • 맑음대관령8.2℃
  • 맑음백령도9.3℃
  • 맑음북강릉15.3℃
  • 맑음강릉18.2℃
  • 맑음동해18.2℃
  • 박무서울8.4℃
  • 박무인천9.3℃
  • 흐림원주7.6℃
  • 맑음울릉도18.2℃
  • 박무수원7.6℃
  • 맑음영월6.3℃
  • 흐림충주6.1℃
  • 흐림서산7.0℃
  • 맑음울진17.2℃
  • 박무청주8.3℃
  • 맑음대전6.9℃
  • 맑음추풍령9.6℃
  • 맑음안동8.3℃
  • 구름많음상주8.8℃
  • 맑음포항14.7℃
  • 흐림군산6.2℃
  • 맑음대구15.0℃
  • 맑음전주7.9℃
  • 맑음울산14.4℃
  • 맑음창원13.5℃
  • 맑음광주7.2℃
  • 맑음부산14.7℃
  • 맑음통영10.7℃
  • 박무목포8.3℃
  • 맑음여수11.8℃
  • 맑음흑산도12.4℃
  • 맑음완도9.7℃
  • 흐림고창3.8℃
  • 구름많음순천6.3℃
  • 박무홍성(예)5.5℃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2.1℃
  • 맑음성산10.5℃
  • 맑음서귀포11.8℃
  • 구름많음진주5.6℃
  • 맑음강화7.2℃
  • 구름조금양평6.4℃
  • 흐림이천6.2℃
  • 맑음인제6.2℃
  • 맑음홍천5.5℃
  • 맑음태백12.5℃
  • 맑음정선군6.9℃
  • 맑음제천5.0℃
  • 흐림보은4.8℃
  • 흐림천안4.6℃
  • 구름많음보령7.7℃
  • 흐림부여4.3℃
  • 구름많음금산4.2℃
  • 흐림7.2℃
  • 흐림부안7.3℃
  • 구름많음임실2.8℃
  • 흐림정읍6.2℃
  • 흐림남원4.2℃
  • 구름많음장수1.5℃
  • 흐림고창군5.0℃
  • 흐림영광군4.5℃
  • 맑음김해시11.9℃
  • 흐림순창군3.9℃
  • 구름조금북창원13.0℃
  • 맑음양산시12.1℃
  • 맑음보성군9.7℃
  • 맑음강진군5.2℃
  • 맑음장흥4.1℃
  • 흐림해남2.4℃
  • 맑음고흥6.1℃
  • 구름조금의령군4.8℃
  • 맑음함양군4.8℃
  • 흐림광양시11.4℃
  • 구름조금진도군4.9℃
  • 맑음봉화6.7℃
  • 맑음영주9.2℃
  • 맑음문경10.8℃
  • 맑음청송군5.8℃
  • 맑음영덕15.7℃
  • 구름많음의성4.6℃
  • 구름많음구미9.7℃
  • 맑음영천13.8℃
  • 맑음경주시14.9℃
  • 맑음거창4.9℃
  • 흐림합천5.2℃
  • 맑음밀양7.1℃
  • 맑음산청7.6℃
  • 맑음거제12.0℃
  • 맑음남해10.8℃
기상청 제공
농가에 감동을 전하는 포천 남부 농업계의 잔다르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농가에 감동을 전하는 포천 남부 농업계의 잔다르크

- 농기센터 남부영농팀 농업인 상담소 삼인방

2-1 농가에 감동을 전하는 포천 남부 농업계의 잔다르크.JPG

포천시에는 농업 히어로가 있다. 농업 현장에 어려움이 생기면 제일 먼저 달려간다. 휴대전화는 365일 항시 착신 상태’. 언제 어떤 도움 요청에든 대응하기 위해서다. 포천농업기술센터 남부영농팀(팀장 양성이) 농촌지도사 삼인방의 이야기다.

 

남부영농팀이 생긴 것은 지난 2019. 포천시 민선7기 조직개편으로 농촌지도사업 업무와 농업 행정업무가 분리하면서부터다. 담당하고 있는 곳은 포천 남부지역으로 양성이 팀장은 소흘읍과 선단동, 양혁 상담소장은 가산면과 내촌면, 조재화 상담소장은 군내면과 포천동을 맡고 있다.

 

포천농업 완판신화를 만들다

포천 남부지역 농업인들에게 남부지역 영농팀은 농작물 종합병원이다. 농업인들은 농사를 짓는 모든 과정 중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면 가까운 농업인상담소의 문을 두드린다. 남부지역 모든 농사를 삼인방이 함께하는 셈이다.

 

수확된 농산물에 판로 차질 등의 문제가 생기면 직장동료, 지인 등 농산물이 필요한 사람을 연결해 주어 판매도 돕는다. 지난해 수확량이 많지 않아 판매가 어려웠던 한 농가의 샤인머스캣을 완판시켰다. 농가 입장에서는 신선도가 생명인 농산물을 제 시기에 팔 수 있어서 좋고, 구매자 입장에서는 농촌지도사가 추천하는 맛있는 제철농산물을 중간수수료 없는 가격에 믿고 구매할 수 있어 좋다.

 

남부영농팀의 하루

남부영농팀의 아침은 남들보다 이르다. 부지런한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이다. 이들이 담당하는 농가는 3,200여 곳. 포천시 전체농가의 절반에 이른다. 덕분에 상담·출장 일정은 항상 빼곡하다. 농번기에 들어서면 핸드폰이 뜨거워질 정도로 상담요청이 빗발친다.

 

양혁 상담소장은 작년 가을에는 발목을 다쳤지만, 농번기라 현장 방문 업무가 바빠 병원에 다닐 수 없었다. 하지만 찾아주는 농업인이 있다는 건 그분들께 내가 도움이 된다는 의미여서 오히려 기쁘다. 노력하시는 만큼 소득 창출이 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돕고싶다.”라고 말했다.

 

길을 찾는 사람들

삼인방은 농지가 없어질 때 가장 속상하다. 남부 영농팀 양성이 팀장은 농업인이 농사를 포기할 때, 그 이유가 적어도 어려움을 이겨낼 방법을 몰라서가 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뜻이 있는 농업인에게 길을 찾아 드리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더 향상된 기술, 새로 나온 농자재가 얼마든지 있다.”라고 말했다.

농업인에게 신속히 도움을 드리고픈 마음에 삼인방은 짬을 내어 그룹 스터디를 진행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작물의 기본이 되는 토양학 스터디를 완료했다. 농사 비용을 줄이기 위해 고가의 농자재를 대체할 영양제 제조법을 연구해 배포하기도 했다.

 

지난해 남부영농팀 기술지도 및 상담 건수는 6,700여 건. 현장 실증된 내용은 꼼꼼하게 기록으로 남긴다. 이렇게 축적된 정보는 다른 농가에서 비슷한 사례가 생겼을 때, 빠른 해결에 도움이 된다.

 

선입견을 넘어 행동으로 신뢰를 얻다
현재, 남부영농팀 삼인방은 농업인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만, 초반에는 곤란한 일도 종종 있었다. 농사에 잔뼈가 굵은 농업인들의 눈에 젊은 여성 상담소장은 한낱 펜대나 굴리던 이들로 보였던 탓이다. 그러나 철저한 실증시험과 예찰이 바탕이 된 현장 중심 지도와 적극적인 태도로 선입견을 이겨냈다. 해충피해농가로부터 정확한 진단 덕에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몸을 사리지 않고 애써준 것에 감동했다는 감사 편지를 받기도 했다.

 

 

고령화된 농촌사회에서 어르신들이 하기 어려워하는 일들을 돕는 일 역시 이들의 몫이다. 글자를 읽지 못하시는 홀몸 어르신을 위해 글을 읽어드리거나 A/S를 대신 신청하고 때로는 은행 업무를 돕기 위해 동행하기도 한다. 조재화 상담소장은 연세가 많으신 분들이 많아 농업 외적으로도 도울 수 있는 부분들이 꽤 많다. 어떤 분들은 농업복지사라고 부르시기도 한다. 어르신들이 우리를 친근하게 여기실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